오후&수요설교

조회 수 208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Extra Form
설교날짜 2017-03-08
설교자 문지환 목사
본문말씀 히브리서 9장1-15절

<본문말씀>

히9:1 첫 언약에도 섬기는 예법과 세상에 속한 성소가 있더라
히9:2 예비한 첫 장막이 있고 그 안에 등잔대와 상과 진설병이 있으니 이는 성소라 일컫고
히9:3 또 둘째 휘장 뒤에 있는 장막을 지성소라 일컫나니
히9:4 금 향로와 사면을 금으로 싼 언약궤가 있고 그 안에 만나를 담은 금 항아리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와 언약의 돌판들이 있고
히9:5 그 위에 속죄소를 덮는 영광의 그룹들이 있으니 이것들에 관하여는 이제 낱낱이 말할 수 없노라
히9:6 이 모든 것을 이같이 예비하였으니 제사장들이 항상 첫 장막에 들어가 섬기는 예식을 행하고
히9:7 오직 둘째 장막은 대제사장이 홀로 일 년에 한 번 들어가되 자기와 백성의 허물을 위하여 드리는 피 없이는 아니하나니
히9:8 성령이 이로써 보이신 것은 첫 장막이 서 있을 동안에는 성소에 들어가는 길이 아직 나타나지 아니한 것이라
히9:9 이 장막은 현재까지의 비유니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섬기는 자를 그 양심상 온전하게 할 수 없나니
히9:10 이런 것은 먹고 마시는 것과 여러 가지 씻는 것과 함께 육체의 예법일 뿐이며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이니라
히9:11 그리스도께서는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것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
히9:12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
히9:13 염소와 황소의 피와 및 암송아지의 재를 부정한 자에게 뿌려 그 육체를 정결하게 하여 거룩하게 하거든
히9:14 하물며 영원하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흠 없는 자기를 하나님께 드린 그리스도의 피가 어찌 너희 양심을 죽은 행실에서 깨끗하게 하고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하지 못하겠느냐
히9:15 이로 말미암아 그는 새 언약의 중보자시니 이는 첫 언약 때에 범한 죄에서 속량하려고 죽으사 부르심을 입은 자로 하여금 영원한 기업의 약속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.
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설교날짜
» 예수님은 누구신가(1) "참 제사장 그리스도" 문지환 목사 히브리서 9장1-15절 2017-03-08
675 은혜의 보좌 앞으로 서대진 목사 히브리서 4장 14-16절 2020-05-27
674 하나님은 성경으로 말씀하신다 권창근 목사 히브리서 4장 12-13절 2017-03-05
673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쓰라 이성권 강도사 히브리서 4장 1-11절 2017-08-16
672 흘러 떠내려가지 말라 강진실 목사 히브리서 2장 1절 ~ 9절 2020-06-03
671 전도(3) 선지자로서 증언하기 문지환 목사 히브리서 13장 15절 2017-10-18
670 찬송의 제사를 드리자 백희권 목사 히브리서 13장 12-16절 2015-10-11
669 하늘 본향으로 목적지로 하는 믿음의 행보 허성욱 목사님 히브리서 11장13-16절 2021-03-10
668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자 권구현 목사 히브리서 11장 32-40절 2015-11-01
667 그 아이의 부모 권경호 목사 히브리서 11장 23-26절 2015-05-03
666 세계관과 교육 신국원 교수 히브리서 11장 1-2절 2014-01-26
665 참 된 담대함 이경철 전도사 히브리서 10장 32-39절 2016-02-24
664 지식이 없으며 잊어버릴 때 하대중 목사 호세아 4장 6절 2015-01-18
663 하나님을 아는 일에 힘쓰는 교회 서대진 목사 호세아 4장 1-10절 2019-03-03
662 응답하라 0691 권구현 목사 호세아 2장 21-22절 2016-01-24
661 바른 신앙, 바른 헌신 1 홍준범 강도사 호세아 1장 1-4절 2019-09-15
660 오늘부터 내가 너희에게 복을 주리라 김재용선교사 학개 2장 19절 2014-09-07
659 물이 바다 덮음같이 송영목 목사 하박국 2장 5-14절 2016-02-21
658 정의가 사라질 때 홍준범 전도사 하박국 1장 1-4절 2019-03-31
657 고난에 담긴 뜻 강영구 목사 츨에굽기 15장 22-27절 2015-03-29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34 Next
/ 34